엉뚱함이 능력이 된다?

그림책에 엉뚱하게 행동하는 주인공이 등장할 때가 있다. 예를 들자면 맨날 똑같은 질문만 하는 어린 소녀, 자신의 짧은 귀를 감추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토끼, 추운 겨울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친구 옆에서 햇살과 이야기를 모으는 들쥐, 그림 그리기가 정말 싫어서 점 하나만 찍어서 작품을 제출하는 학생 등이 있겠다. 그런데 이런 엉뚱함이 놀라운 능력으로…
Read More

책 읽기 싫은 너를 위해 준비해 봤어 – 무조건 재미있는 4종 세트

책을 읽는 일이 재미없을 수도 있어요. 읽기 싫을 수도 있고요. 그런 친구들에게 네 권의 책을 권합니다. 담고 있는 이야기는 다르지만,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재미있다는 것이예요. 좋아하는 감정을 멈출 수 없는 열일곱 살의 사랑, 물파스 냄새에 반해 지구에 온 외계인과의 만남, 어이없는 상황에서 인간은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보여주는 기묘한 이야기, 우리가…
Read More

보는 것만으로 심장이 위험한 멍이 냥이

 일단 이 책들 한 번 펼쳐 보세요! 이 녀석들과 눈을 마주친다면, 행복해서 저절로 잘 안 사용하지 않던 표정이 생길 꺼에요. 단, 너무 귀여워서 심장에 무리가 갈 수도 있으니 조심할 필요는 있긴 해요. 이런 귀여운 녀석들이 우리랑 같이 살아줘서 너무 좋아요! 때로는 버림받고, 때로는 파른 녀석들이 고맙게도 옆에 와 주어 가족이…
Read More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면 – 이런 여행 어때?

 지금, 훌쩍, 떠나고 싶나요? 그럴 때, 어디로 떠나야 할까요? 도착한 낯선 곳에서 무엇을 하면 좋을까요?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 예쁜 옷을 입고 사진을 찍는 것이 여행의 전부 일까요? 다양한 ‘떠남’과 ‘여행’을 소개합니다. 여행하는 이와 여행자를 맞는 이가 함께 웃을 수 있는 여행, 무엇인가를 배우러 가서 좌충우돌하는 여행, 나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Read More

2020 개봉영화의 원작이 된 소설들

 읽기는 내 머리 속에서 영화를 상영하는 거랑 비슷해요. 글에서 뽑아낸 문장으로부터 등장인물의 얼굴이나 표정, 목소리, 복장, 몸짓을 상상해내야죠. 영화감독이라고 생각하고 읽어보세요. 누구를 캐스팅하겠는지, 어떤 배경에서 찍을지, 어떤 음향을 넣을지, 어떤 앵글을 쓸지 작품을 읽으면서 머릿속에서 그려보세요. 그리고 이후에 상영될 영화를 비교해보세요. 2020년 올해 개봉예정인 작품의 원작이 된 소설 5권을 소개합니다.…
Read More

역시 흥미로운 소설 배경은 일제강점기!

 우리나라를 20세기를 어떤 모습으로 시작했을까요? 일제강점기가 시작된 1910년 ~ 1945년 이르기까지 우울하고, 억울한 일들이 가득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때도 사람은 살고 있었고, 어떤 사람은 누구보다도 치열하게, 어떤 사람은 그저 하루를 견뎌내며 살기도 했어요. 1900년 우리나라에는 중국, 일본, 러시아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고 흩어졌습니다. 엄청난 혼돈의 시기도 했구요. 그러다보니 소설의 배경이 되기에는 딱이었죠.…
Read More

삶과 죽음을 생각해 볼래?

우리는 모두 태어나고, 자라고, 늙고, 병들고, 죽습니다. 아무리 큰 권력과 많은 돈을 지닌 사람도, 나와 우리 엄마도, 피해갈 수 없는 인생의 길이지요. 어떻게 하면, 우리 사회의 많은 사람들이 사람다움을 잃지 않고 살 수 있을까요? 또, 품위있는 노년 생활을 하고, 사랑하던 이들과 잘 이별할 수 있을까요? 우리에게 아직은 때 이른 생각일까요?…
Read More

학습만화 NO! 진짜 과학 만화 & SF 만화

 과학은 어렵다는 선입견 때문일까, 과학에 만화를 접목한 시도는 많다. 하지만 만화라는 형식만을 빌려 과학적 지식을 나열하는 지루한 학습만화는 이제 질렸다. 제대로 된 과학 만화란 바로 이런 것이다! 『만화로 배우는 곤충의 진화』 김도윤 지음│한빛비즈│2018년 다리가 네 개보다 많이 달린 것을 귀여워하기는 쉽지 않다. 우리의 집단 무의식 속에는 나보다 십만배쯤 작아도 다리가…
Read More

장르, 알고 읽어볼까?

장르소설을 읽다 보면 주변에서 딴지 거는 친구들이 하나둘 있곤 합니다.“도대체 그런 소설책, 뭐가 좋다고 읽는 거야? 유용하지도 않고 문학적 가치도 없잖아! 그런 유치한 글 따위 읽지 마!”그런 소리를 들을 때마다 속에서 열불이 올라오는데 어떻게 이야기해야 할지 몰라서 입만 뻐끔뻐끔하다가 말 때가 많죠. 그 사람들이 모르시는 말씀! 장르문학도 훌륭한 역사와 의미,…
Read More

2020 새 학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새해, 새봄, 새학년, 새롭다는 건 설레기도 하지만 경험하지 못한 것에 대한 두려움을 동반한다. 교복, 매점, 친구, 선생님… 나를 둘러싼 새로운 우주에 조심스레 발을 들여 보자. 『열세 살의 여름』 이윤희 지음│창비│2019년 일단 잘 보내 주자. 이제 막 청소년이 되는, 열네 살 중학생들이여. 중학교라는 낯선 세계 앞에서 초등학교 1학년 때의 두려움 같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