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이라 아직도 불편해?

불편할 수 있어. 하지만 덮어 놓는다고 없어지는 일은 아니야. 정신병원에 가야 할 일도, 비난을 받아야 할 일은 더더욱 아니지. 문제는 모르면서 판단해버리는 거야. 이 친구들의 이야기를 좀 들어보자. 그리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리고 어떤 심정인지 알아보는 거야. 나는 아니니까가 아니라 우리 좀 더 넓은 세상 이야기를 알 필요는 있지.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일 수 있다는 이야기를 이어가 보자!


『세계로부터 지켜 주는 세계』

쓰카모토 하쓰카 지음|김난주 옮김|왼쪽주머니|2021년|324쪽

순정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잘생기고, 공부 잘하고, 상냥해서 인기 많은 남학생이 커밍아웃을 하고 여학생 교복을 입고 등교하기 시작했다. 계속 반복되는 부모님의 싸움을 견뎌내고 있는 여자아이도 있다. 집에서도, 교실에서도 점점 소외당하는 두 아이가 친구가 되었다. 이들에게 계속 가해지는 유형, 무형의 폭력은 두 아이를 점점 더 가까워지게 하고, 이 둘은 서로를 지키기 위한 또 다른 세계를 만들기 시작한다.

#일본소설 #성정체성 #커밍아웃 #가정폭력 #세계로부터지켜주는세계 #친구 #우정


『우리 형은 제시카』

존 보인 지음|정회성 옮김|비룡소|2020년|356쪽

어제까지는 분명 제이슨이었는데, 오늘부터 제시카가 되었다. 세상에서 가장 멋있고, 똑똑한 형이 갑자기 누나가 된 것이다. 여자가 되려고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은 원래 여자였다고 한다. 형을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주인공 샘에게 새로운 세상이 펼쳐졌다. 이 책은 샘의 입장에서 형에게 공감하지 못한 채로 이야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읽다 보면 점점 형을 지지하게 될 것이다. 무거운 이야기를 유쾌하게 이어가서 읽는 즐거움도 있다.

#유럽소설 #가족사랑 #커밍아웃 #성정체성 #우리형은제시카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하는』

이필원 지음|사계절|2021년|83쪽

이 책은 삽화가 참 예쁜데 뒷부분에 모여있다. 그것이 참 좋았다. 그림 없이 충분히 공감하며 책을 읽다가 마지막에 가서 그림을 보면 마치 반전처럼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연애 감정에 대해 생각을 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왜 누구를 좋아한다면 꼭 이성이라고만 생각했을지 말이다. 짧은 이야기지만,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에 고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에는 충분할 것이다.

#한국소설 #청소년문학 #연애감정 #여여커플 #고백 #동성애


『누나가 사랑했든 내가 사랑했든』

송경아 지음|창비|2013년|180쪽

대학교에 다니는 누나에게 짝사랑하는 선배가 생겼다. 그런데 문제는 남동생인 성준이에게도 그 남자 선배가 멋있어 보인다는 것이다. 고3이라는 이유만으로도 힘든데, 짝사랑은 그런 고3을 더 힘겹게 하고 있다. 성 정체성에 대한 무거운 이야기가 아니다. 때로는 심각할 때도 있지만 발랄함을 유지하고 있어서 기분 좋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한국소설 #청소년문학 #짝사랑 #동성애 #성정체성


『딸에 대하여』

김혜진 지음|민음사|2017년|216쪽

요양보호사로 일하는 엄마에게는 대학강사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 딸이 있다. 그리고 그 딸에게는 여자인 애인인 동거인이 있다. 게다가 딸은 대학에서 동성애로 인하여 해고된 직장 동료를 위하여 시위도 나간다고 하고, 경제적인 문제로 어쩌다 보니 셋이 함께 살게 되었다. 이 책은 딸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한 엄마의 목소리로 들려주고 있어서 오히려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다.

#한국소설 #젊은작가 #레즈비언 #오늘의젊은작가 #동성애







관련 큐레이션 (제목을 클릭해주세요)
편견 없는 우리 모두의 사랑, LGBT
남자 아님 여자, 그게 정말 그렇게 중요해?








라이(더)Go!

운전이 좀 험하긴 합니다. 하지만 언제든 출동합니다!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