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에 대하여

작년 겨울, 방학이 시작될 때까지만 해도 몰랐다. 학교가 이렇게 그리워질 줄은. 코로나-19 대유행의 시대,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바이러스의 실체를 책으로 선명하게 그려보자.


『바이러스 빌리』

하이디 트르팍 지음│위즈덤하우스│2016년│36쪽

일단 시작은 가볍게. 이 책은 역시 사회적 거리 유지를 위해 집 안에서 심심하다는 말을 달고 사는 어린 동생과 함께 읽어보자. 감기를 일으키는 리노바이러스 빌리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보이지도 않고 잡을 수도 없어 모호했던 바이러스의 윤곽 정도는 분명하게 짚어낼 수 있게 된다.

#쉬움 #아주쉬움 #그림책 #과학동화 #바이러스 #감기 #리노바이러스


『바이러스』

메릴린 루싱크 지음│더숲│2019년│260쪽

동생에게 인생 선배로써의 모습을 보였다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자. 바이러스의 정의와 생활사를 깔끔하게 정리한 뒤, 사람/동물/식물/진균/세균에 기생하는 주요 바이러스 101가지만 엄선해서 보여준다. 세상은 넓고 바이러스는 많다는 말이 실감나는 바이러스학의 도감이다.

#과학 #바이러스 #도감 #101가지바이러스 #바이러스학정리한방에올킬


『지구 멸망, 작은 것들의 역습』

김경태, 김추령  지음│단비│2017년│232쪽

원래 작은 것들은 많아야 무섭다. 바이러스도 그렇다. 너무 작아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에도 기생할 정도로 더 작지만,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생물체의 세포를 합친 수보다 10배쯤 더 많다. 작아서 무시하기 쉽지만, 많아서 위협적인 바이러스에 대해 현직 고등학교 선생님들이 조근조근 이야기해준다. 바이러스가 차지하는 부분은 이 책의 1/3 정도지만, 덤으로 핵과 기후변화에 대해서도 알 수 있으니 일석삼조라고 해야 할 것이다.

#과학 #바이러스 #핵 #기후변화 #고등학교선생님이지은책 #토론하기좋은책


『바이러스 쇼크』

최강석 지음│매경출판(매일경제신문사)│2020년│368쪽

메르스의 기억이 생생했던 2016년에 발간된 초판에 코로나-19 대유행의 최신 정보가 더해져 새로운 판이 출시되었다. 동물바이러스학의 전문가가 학문적 지식에 오랜 세월 현장에서 바이러스 검역연구원으로 일한 경험을 녹여내 잘 버무렸다. 2020년 우리의 현상황을 가장 체계적으로 조목조목 짚어낸 책.

#과학 #바이러스 #고등학생 #공부하기좋은책 #과학과사회적현상의접목


『바이러스 폭풍의 시대』

네이선 울프 지음│김영사│2015년│388쪽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

데이비드 콰먼 지음│꿈꿀자유│2020년│660쪽

하리

과학책을 읽고 쓰고 알립니다. 해치지 않아요^^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