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심심하지 않아? 이거 읽어봐! – 삼척여고 1학년 6반이 대놓고 권하는 책

기말 고사 끝나고 나면 공부도 하기 싫어지고 계속 놀기도 좀 마음 안 편하잖아. 우리는 여름방학이 열흘 정도 남았을 때부터 국어 시간에 책을 읽었어. 국어 샘이 박스에 가지고 온 책들이었는데, 전부 재미있어서 시간 가는 줄 몰랐어. 방학이 하루 남았을 때, 학급 회의를 하면서 북큐레이션을 작성한 거야. 우리반이 선정한 책을 전국의 여고…
Read More

까방권을 드립니다, 청소년소설 작가 열전 5 – 최영희 작가

까임방지권을 쓴다면 무조건 최영희 작가에게! 하지만 이 작가는 결코 까임방지권이 필요없지요. 그가 써내는 작품들은 계속 진화하니까요. 청소년 독자와 가장 잘 통하면서도 작품성과 문학성, 재미를 겸비한 작품들을 써내는 작가, SF, 호러, 판타지 장르까지 섭렵한 최영희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첫 키스는 엘프와』 최영희 지음|푸른책들|2014년|192쪽 작가의 첫 책은 중요합니다. 첫 작품에 작가가 펼쳐낼 세계의…
Read More

판타지의 조상을 찾아서

여러 플랫폼과 어플리케이션, 웹툰과 영화까지 꽉 잡은 판타지 소설들! 그런데 이 판타지 소설의 처음 모습은 어땠을까요? 우리나라에서 이러한 장르 판타지가 본격적으로 유통된 것은 8-90년대였습니다. 하지만 그 이전의 판타지 소설은 어땠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오늘은 판타지 세계의 조상! 서양 판타지 소설의 세계로 들어가보고자 합니다. 서양의 판타지소설이 아시아에 수입되고, 아시아의 다양한 판타지 소설이…
Read More

어린 왕자 같은 책을 좋아한다면

<어린 왕자>를 좋아하는 ㅊㅊㅊ 친구들 많죠? 분량이 짧고 쉬워서 읽기 편하면서, 생각거리를 많이 남겨주는 책이죠. 상상에 도움이 되는 그림이 있어 기억에 오래 남습니다. <어린 왕자>에 등장하는 장미, 여우, 뱀, 여러 별의 주인들은 ‘은유적’으로 세상의 인물과 사건들을 표현하고 있어요. 어릴 때는 <어린 왕자>를 이야기가 재미있어서 읽고, 또 나이가 들어 경험이 쌓이면…
Read More

한국 판타지를 열었던 여성 작가들의 판타지 소설

판타지 소설은 남성들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마초적인 성향이 강한 작품이나 플랫폼의 성격 탓에 그러한 오해가 쌓이는 거지요. 더군다나 최근 장르는 굉장히 폐쇄적으로 변해서 개별 장르의 팬덤만 공유하는 문법으로 독자적인 서사를 만들어가기도 합니다. 이를테면 남성들이 주로 소비하는 것은 판타지, 여성들이 주로 소비하는 것은 로맨스 판타지 라는 이분법이 만들어지는 것처럼요. 하지만…
Read More

함께라서 가능한 일들

점점 혼자서 할 수 있는 일들이 없어집니다. 힘이 없고 약하다면 더 그렇죠. 여기에 작고 약한 주인공들이 연대하여 큰 힘을 보여준 이야기를 모았습니다. 바로 우리 이웃의 이야기도 있고, 과거의 이야기, 먼 나라의 이야기, 미래의 지구 끝에서 벌어진 이야기, 판타지 공간도 있습니다. 우리는 절대 혼자가 아닙니다! 『돼지들』 클레망틴 보베 지음|손윤지 옮김|천개의바람|2020년|360쪽 올해의…
Read More

이상한 이야기, 특별한 주인공들 (게스트 큐레이터)

문학은 뭐니뭐니해도 상상력이고, 상상력하면 판타지나 SF 장르가 먼저 떠오릅니다. 그런데 『호빗』 같은 판타지, 『기억 전달자』 같은 SF 등 전통적 작품이 아님에도 읽다보면 이상한 상상력으로 독자를 사로잡는 작품들이 있습니다. 이 작품들은 이게 대체 무슨 소리인지 궁금해 하며 계속 책장을 넘기거나 반대로 알쏭달쏭해 하며 책장을 덮게 되지요. 그럴 때 ‘내가 책을 제대로…
Read More

그림도 읽는 소설, 그래픽 노블

만화를 생각하고 읽으면 재미없을 수 있어요. 그런데요 조금만 익숙해지면 아주 매력적인 장르에요. 글을 읽다보면 그림으로 표현되었으면 좋겠다 싶을 장면들이 있잖아요. 예쁘고 아름다움을 느끼기보다는 책을 통해 다양한 방면으로의 자극과 한껏 성숙해진 느낌을 받고 싶은 친구들이라면 추천해드립니다. 『아가미』 구병모 지음|이경하 그림|위즈덤하우스|2018년|220쪽 원작의 줄거리를 듣고 읽고 싶은 생각이 없었거든요. 그런데 이 책은 그림…
Read More

신간도서 중 기대되는 책

매주 도서관에는 새로 나온 책들이 들어옵니다. 책을 분류하고, 서가에 꽂으면서 눈에 띄는 책들을 골라 읽어봅니다. 그리고 읽고 좋은 책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아이들이 읽을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최근에 들어온 책 중에 아이들에게 권했을 때 좋은 평가를 받은 책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검정 치마 마트료시카』 김미승 지음|다른|2020년|200쪽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나는 일제강점기에 러시아에서…
Read More

HOT SUMMER COOL STORY

여름이 되면 항상 찾는 책이 있습니다. ‘무서운 책인데, 너무 잔인하거나 야하지는 않고, 청소년들이 읽을 만하며.... 그런데 재미도 있고... 그냥 무서운 책이 아니라, 너무 길지 않았으면 좋겠고, 음... 그림도 있으면 좋고.... 하지만 그림이 유치하지는 않으며....’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손톱이 자라날 때』 방미진 지음|문학동네|2010년|220쪽 “좁고 어두운 거실 끈, 벽 한 면을 곰팡이가 그림처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