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를 앞서거나 이끌거나, 일제 강점기의 여전사들 (게스트 큐레이터)

한일병합을 저지하려고 했던 순정효황후, 기생 신분으로 총을 들었던 독립운동가, 조선 최초의 여의사, 일본 기업의 부당한 처우에 고공 시위를 벌였던 여공, 이역만리에서 고국의 독립을 위해 싸웠던 강제징용 노동자와 여성 혁명가.... 목숨을 걸었지만 남성 혁명가들에 비해 이들의 삶은 제대로 된 조명을 받지 못했다. 남성 중심 사회의 고유한 문화적 정서가 문학에도 그대로 반영되는…
Read More

5월 18일, 그날이 오면… 사십 년 전 그 아이들을 기억하렴.

아직 계엄군의 발포 명령자가 누구인지, 희생자가 얼마나 되는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5.18광주민중항쟁은 6월 항쟁으로 이어지는 민주화 운동의 출발점이자 밑거름이 되었다. 당시 언론 통제로 가려졌던 진실은 영화 <택시 운전사>로 친숙한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펜터에 의해 전 세계에 알려졌다. 지금은 그 역사적 의미가 공론화되어 특별법 제정과 희생자에 대한 보상은 물론 묘역 조성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