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소설, 이불 속에서 읽어야 제맛!!

2학기도 시작되고 가을이 돌아왔지만 몸은 찌뿌둥하고 마음도 싱숭생숭하지? 모든 게 지난여름의 혹독한 더위와 지긋지긋한 코로나 때문이라고 탓하기엔 뭔가 찜찜해. 이럴 때는 동네 한 바퀴 뛰거나 농구 한 판 하면 좀 누그러질 것 같은데 이불 밖은 위험하다니 스포츠 소설은 어떨까? 성적을 위한 치열한 경쟁 대신 콩닥콩닥 첫사랑이 꽃피는 빙상, 든든한 우정이 들끓는 농구 코트, 마지막 숨결까지 살아있음을 일깨워주는 육상 트랙… 책을 읽다보면 피톨이 마구 뛰면서 마음에 단단한 근육이 생길 거야.


『너와 내가 반짝일 확률 99%』

사라 후지무라 지음|장혜진 옮김|뜨인돌|2020년|376쪽

오로지 올림픽을 향해 달려왔지만 추락한 성적을 만회할 의지도, 빙상에 다시 설 자신감도 잃은 올리비아. 다들 일시적인 슬럼프라고 위로하지만 귀에 들어오지 않아. 금메달의 부담감에서 벗어나니 따분하긴 해도 그럭저럭 견딜만 했거든. 그런 올리비아 앞에 열정과 재능으로 빛나는 쇼트트랙 선수 조나 최가 나타나면서 일상에 자잘한 금이 가기 시작해. 한국계 미국인이라는 주위의 차별에도 굳건한 조나 최와 입시 실패와 임신까지 했지만 늘 밝은 친구 맥과 어울리면서 올리비아는 자신을 되찾고 새 꿈을 꾸게 돼.
“너 때문에 나를 좋아하게 됐어.” 이런 고백을 받으면 어떨 것 같아? 누군가의 지지와 응원이 필요할 때, 읽으면 정말 힘이 나는 소설이야.

#미국소설 #피겨스케이팅 #쇼트트랙 #첫사랑의힘 #공감


『마라톤 소녀, 마이티 모』
– 마라톤 역사를 바꾼 달리기 소녀의 진짜 이야기

레이첼 스와비, 키드 폭스 지음|이순희 옮김|학고재|2020년|344쪽

불과 60년 전만 해도 여자들은 장거리달리기를 할 수 없었대. 그 이유가 여자가 달리기를 하면 수염이 생기고 임신이 되지 않으며 미모를 해치기 때문이라나. 정말 황당하지 않아? 이 책은 ‘여자는 달릴 수 없다’는 세상의 부당함에 맞선 소녀의 이야기야. 시작은 오빠가 달리기 경주에서 받아온 파란 리본을 갖고 싶어서였대. 모린은 노력과 훈련으로 마라톤에 좀 달리는 신체적 조건을 극복했어. 주위의 따가운 시선과 방해에 맞서 마린은 마침내 13살의 나이로 마라톤 여자 세계 신기록을 세웠고 ‘마이티(막강한) 모’라는 이름까지 얻었어. 한 소녀의 용기 있는 행동이 육상협회와 남자들의 편견을 깨뜨렸고 1984년에는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게 만든 거야. 멋지지 않아?

#미국소설 #여자마라톤 #모린윌턴의실화 #페미니즘 #도전과용기


『그냥, 컬링』

최상희 지음|비룡소|2011년|211쪽

2018년 동계 올림픽 최고의 유행어는 “영미, 영미, 영미~”였던 거 기억나? 빗자루로 맷돌 같은 ‘스톤’을 쓸면서 ‘하우스’ 안에 넣는, 좀 폼 안나는 비인기 종목인 컬링을 다들 그때 처음 알았을 거야. 이 책의 저자는 7년 전에 컬링이 뜰 거라고 예상했던 걸까. 잘 나가는 인생 따윈 포기한 듯한 네 친구가 대회에 나가기 위해 팀을 구성하고 연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인데, 컬링처럼 느릿느릿 재미없다고 생각하면 오산이야. 느닷없이 곳곳에서 터지는 유머에 배꼽을 잡을 테고 인생이 예상대로 풀리지 않아도 뭐 대단한 목표가 없어도 절대 주눅 들지 말라는 위로까지 덤으로 받는다면 충분히 읽어볼 만하지 않을까? 책을 덮을 때쯤이면 눈물 찔끔나는 감동도 얻을 거라고 장담해.

#한국소설 #컬링의모든것 #블루픽션수상작 #포복절도유머 #재미와감동


『우리가 농구에 미치는 이유』

진 루엔 양 글, 그림|조영학 옮김|우리학교|2021년|448쪽

‘슬램덩크’ 미국판쯤 되는 만화야. 고등학교 선생님이자 그래픽노블 작가인 진은 새 글감을 찾던 중 챔피언십 경기에서 매번 패배하는 학교 농구팀 이야기를 듣게 돼. 스포츠 특히 농구라면 치를 떠는 그는 루 코치와 아이들을 취재하면서 점점 진짜 팬이 되어가는 자신을 발견하지. 제각각 성격과 플레이 방식도 다르고 인종과 문화까지 비슷한 것 하나 없는 아이들이 한 팀으로 뭉치게 되는 과정과 드래건스 팀 이야기 중간중간 작가가 그려내는 미국의 프로 농구의 역사, 마이클 조던 같은 유명 선수들의 이야기, 선수들과 코치들의 삶, 명승부가 펼쳐지는 경기 장면을 보면 순식간에 농구의 매력에 완전히 사로잡히게 될 거야. 너무 빠져서 책에 나오는 경기 장면을 유튜브에서 검색하는 널 발견할 지도 몰라.

#그래픽노블 #미국판슬램덩크 #농구의역사 #NBA스타들 #두꺼워도순삭


『켄터키 후라이드 껍데기』

셔먼 알렉시 지음|김선희 옮김|다른|2012년|311쪽

타고난 신체적 결함과 극심한 가난에다 인디언 보호구역에 사는 14살의 소년. 무엇 하나 내세울 것 없는 아놀드가 내뱉는 말은 어찌나 웃기고 낙천적인지 정신이 이상한 거 아냐 고개를 갸웃거려질 정도야. 자신이 던진 책에 얼굴을 맞은 선생님의 충고 덕분에 아놀드는 보호구역을 벗어나겠다는 꿈을 이루게 돼. 기쁨도 잠시 보호구역에서는 배신자로, 전학 간 리어단 학교에서는 외계인 취급을 받으며 여전히 왕따 신세를 벗어나지 못해. 그러던 아놀드가 우연히 농구팀에 들어가고 예쁜 여자친구와 멋진 친구들을 만나면서 점점 멋진 아이로 성장하는데, 숨돌릴 틈 없이 펼쳐지는 유쾌한 이야기에 완전히 빠질 거야.
무엇을 하든, 자기를 포기하지 말라는 뻔한 교훈을 이토록 재밌게 들려주는 책은 장담컨대 이 책뿐일 거야. 곳곳에 그려진 삽화를 보는 재미도 빼놓을 수 없어.

#미국소설 #인디언소년 #왕따 #성장소설 #삽화도볼거리 #웃다가보면끝







관련 큐레이션 (제목을 클릭해주세요)
운동하기 전에 보면 좋을 과학책
도서관에서 축구 이야기









책보드레

책 읽자고 꼬드기는 사람. 안 넘어와도 미워하지 않아요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