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우주여행을 떠나자! – 우주에 첫발을 내딛는 청소년을 위한 책

밤하늘의 별을 보면 저 먼 우주에 무엇이 존재할까 궁금해진다. 옛날부터 많은 사람들은 우주 저편에 무엇이 있을지 고민했다. 인간은 이런 고민에서 멈추지 않고 직접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우리나라도 우주 탐사 계획을 실천 중이다. 모든 사람이 우주로 나아갈 수는 없지만 책으로 우주여행을 떠날 수 있다. 우주라는 세계에 첫발을 내딛고 싶은 청소년에게 이…
Read More

겨울에 어울리는 그래픽 노블 – 읽으면 생각할 거리를 주는 그래픽 노블2

겨울은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시기다. 이 시기에는 한 살 더 나이를 먹는다는 사실에 서글픈 생각도 들지만, 새해에 일어날 새로운 일을 떠올리며 설레기도 한다. 겨울은 이런저런 생각이 많아진다. 이럴 때 몰입하여 깊은 사고를 할 수 있다면 어느새 훌쩍 성장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깊게 생각하는데 도움을 줄…
Read More

당당하게 읽자! – 청소년에게 권하는 만화책

고등학교 시절의 일이다. 동아리 활동 시간에 나는 만화 『삼국지』를 읽고 있었다. 그런 내 모습을 본 선생님은 나를 혼내셨다. 독서 시간에 왜 만화를 보고 있느냐면서. 지금은 만화를 보는 시선이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 학교에선 만화를 수업 자료로 활용한다. 학교도서관에도 만화책이 많이 있다. 이제 만화는 학교에서 당당하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여러분에게 재미있고…
Read More

질문? 질문! – 질문의 힘을 알 수 있는 책

수업 중에 다음과 같은 질문을 받을 때가 있다. “선생님, 결혼하셨어요?”, “키가 몇 cm예요?”, “오늘 급식 메뉴가 뭐예요?” 학생들이 던지는 엉뚱한 질문으로 수업의 흐름을 끊어질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나는 어린아이처럼 질문하지 말라고 야단을 치곤 한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호기심이 많은 사람은 질문할 때가 많다. 그 질문의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한 사람들이…
Read More

동물과 함께하는 책 – 동물을 만나고 사랑하고 싶다면?

어린 시절에 강아지를 키운 적이 있다. 작은 연립주택에 살아서 강아지를 오래 키우지는 못했다. 그래도 처음 강아지를 받았을 때 행복했던 기억이 난다. 많은 사람들이 반려동물과 살아간다. 나도 작년부터 열대어를 키우고 있다. 동물과 함께하면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과 행복이 있기 때문이다. 인간과 함께 존재했던 동물, 동물과 함께하는 책을 몇 권 소개한다. 『우리…
Read More

한글 사랑 나라 사랑 – 우리 말과 글을 사랑하고 싶다면?

10월 9일은 한글날이다. 한글은 매우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문자다. 외국의 언어학자도 한글이 매우 뛰어난 문자라는 것을 인정한다. 게다가 한글은 매우 익히기 쉬운 언어다. 누구나 쉽게 한글을 배우고 사용할 수 있다. 그런데 정작 우리는 한글에 대해 잘 모르고, 한글을 함부로 사용할 때가 많다. 알파벳의 개수를 알고 있으나 한글의 자음과 모음의 개수를 모를…
Read More

과학자의 뜨거운 열정과 도전 정신 – 과학자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책

우리는 여름에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더위를 피할 수 있다. 스마트폰 하나로 전 세계의 소식을 만날 수도 있다. 눈부신 과학 기술의 발전으로 우리는 현재 매우 편안한 생활을 누리고 있다. 이런 과학 기술을 개발하고 발전시키는 과학자가 살아가는 모습은 어떨까? 과학자의 삶을 살짝 엿볼 수 있는 책을 추천한다. 뜨거운 태양만큼 놀라운 열정과 도전…
Read More

사진 좀 찍고 싶다면? 사진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책

우리는 사진을 찍을 때가 많다. 오랜만에 친구를 만나서 사진을 찍기도 하고, 맛있는 음식을 촬영하기도 한다. 입학식, 졸업식, 생일, 결혼식 등 내게 의미 있는 날에도 사진이 빠지지 않는다. 여행을 가면 멋진 풍경을 찍고, 그 풍경 앞에 서 있는 나를 사진으로 기록한다.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사진을 찍는 일이 훨씬 편해졌다. 누구나 쉽게 사진을…
Read More

제가 중학생이라던데요 2 – 예비 중학생을 위한 책

길었던 초등학교 6년이 지나고 초딩에서 중딩이 되었다. 코로나19로 대부분의 학교에서 입학식을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 화면으로 만나는 선생님과 친구의 모습이 아직 어색하다. 중학교에 입학했지만 아직 완전한 중딩이 된 것 같지 않다. 어린이도 아니고 청소년이라고 부르기에 어정쩡한 시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럴 때 ‘청소년’이 읽는 책을 한번 살펴보면 어떨까? 책을 읽으면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