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의 과학자들

해변은 언제나 낭만적으로 그려진다. 눈부신 햇살 아래 하늘 닮은 바다와 바다 닮은 하늘이 서로 선명한 파랑을 뽐낸다. 금빛으로 빛나는 모래사장에서는 어린아이들이 바다소리가 나는 소라 껍질을 주워 귀에 대보고, 연인들의 (왜 하는지 모르겠는) 나 잡아봐라 놀이가 가장 어울릴 듯한 곳도 바로 이 곳이니까. 오로지 낭만으로 가득차 있을것만 같은 해변이지만, 조금만 떨어져서 보면 바다는 지구를 다른 행성과 확실히 구별하게 만들어주는 지구만의 특성이자 모든 생명이 탄생한 기원지인 엄청난 곳이기도 하다. 바다의 고유성과 위대함에 감동받은 이들을 위한 해변에서 혹은 해변에 가기 전에 읽으면 좋을 과학책 모음.


『친애하는 인간에게, 물고기 올림』

황선도 지음│동아시아│2019년│324쪽

부제인 ‘물고기 박사’는 은유적인 표현이 아니다. 저자는 실제 고등어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따고, 현재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서 일하고 있다. 우리가 생선 요리에 쓰이는 식재료로만 인식하는 물고기들이 얼마나 다양한 삶의 모습들을 가지고, 얼마나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는지를 갓 잡은 생선처럼 날것으로 보여준다.

#과학 #바다 #물고기 #생태학 #사바사바의어원 #노가리를잡으면안되는이유


『펭귄과 바닷새들』

맷 슈얼 지음│최은영 옮김│클│2019년│128쪽

바다에는 물고기만 사는 건 아니다. 물고기의 포식자인 새들도 산다. 이름은 물론이거니와 존재조차 몰랐던 바닷새들이 이렇게나 많다니! 이 책은 순서가 없으니 마음 내키는 대로 펼쳐도 좋다. 어느 페이지를 펼쳐도 귀엽고 엉뚱한 바닷새의 그림과 짧지만 더없이 알찬 설명이 달려 있으니까.

#과학 #바다 #바닷새 #새 #아주쉬움 #그림책 #아프리카에도펭귄이산다 #알도둑질하는못된새도있음


『바다, 우리가 사는 곳』

핫핑크돌핀스 지음│리리│2019년│320쪽

육지에 영장류가 있다면 바다에는 돌고래가 있다. 초음파로 의사소통을 하여 다친 친구를 돌보고 호기심이 굉장히 많아 이것저것 살펴보고 직접 놀잇감을 개발할 줄도 아는 돌고래의 모습을 보다보면 영락없이 착하고 개구진 누군가의 모습이 겹쳐보이곤 한다. 그런데 인간은 생각하고 교감하는 그 돌고래들을 좁디좁은 수족관에 가두어 놓고 있다. 지능을 가진 해양생물과 공존하는 법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책.

#과학 #바다 #해양생물 #돌고래 #남방고래 #돌고래쇼아웃 #제돌이의귀향


『문경수의 제주 과학 탐험』

문경수 지음│동아시아│2018년│292쪽

바다의 이야기는 아니지만, 바다를 빼고는 이야기할 수 없는 제주를 둘러싼 과학책. 바다에서 솟아올라 바닷물에 식어 바다를 배경으로 어우러지는 그림같은 땅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길고 긴 이야기가 한 권의 책에 오롯이 녹아 있다. 바다 보러 제주도에 가기 전에 반드시 읽고 가야 하는 과학책.

#과학 #바다 #제주 #지질학 #곶자왈 #화산 #섬 #용암 #파호이호이와아아의차이


『우리를 둘러싼 바다』

레이첼 카슨 지음│김홍옥 옮김│에코리브르│2018년│368쪽

좋은 책은 시대를 지나도 여전히 읽힌다지만, 과학책이 그러기는 쉽지 않다. 우리가 자연에 대해 알아가는 속도는 점점 더 빨라져 곧 새로운 지식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온지 70년이나 된 바다에 대한 책이 여전히 사람들을 사로잡는 이유는 “처음 생명을 탄생시킨 바다가 이제 그들 가운데 한 종이 저지르는 활동 때문에 위협받고 있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먼저 예민하게 감지해내고, 이를 바다처럼 유려하고 막힘없는 문체로 풀어낸 작가가 있었기 때문이다. ‘침묵의 봄’을 짚어낸 레이첼 카슨이기 때문에 가능할지도 모른다.

#과학 #바다 #해양학 #에세이 #바다3부작 #바다를오염시키는것은우리를스스로멸종시키는길이다






하리

과학책을 읽고 쓰고 알립니다. 해치지 않아요^^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