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친구 아이가! 2 – 친구 관계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책

친구 문제로 힘들어하는 여학생과 대화한 적이 있었다. 그 학생은 친구 때문에 학교에서 생활하기도 힘들다며 눈물을 흘렸다. 내가 그 학생을 위해 해줄 수 있는 일은 학생의 말을 끝까지 들어주는 것뿐이었다. 친구 문제로 고민하는 청소년이 의외로 많다. 청소년기를 겪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은 친구 관계로 고민하기 마련이다. 친구 문제를 현명하게 해결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책을 몇 권 추천한다.


『내 탓이 아니야』

레이프 크리스티안손 지음|고래이야기|2018년|32쪽

친구 관계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때가 있다. ‘왕따’ 즉 집단따돌림도 그중 하나다. 집단따돌림 문제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 그 문제의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만 미룬다면 집단따돌림을 제대로 해결할 수 없다. 『내 탓이 아니야』는 집단따돌림의 원인을 남의 탓으로 돌리는 아이들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그림책이다. 마지막 장을 넘길 때 제목의 의미가 크게 다가오는 책이다.

#그림책 #읽기쉬움 #핵공감 #왕따 #책임 #남의탓 #우리모두의책임


『얼굴 빨개지는 아이』

장자크 상페 지음|열린책들|2018년|122쪽

신체적 콤플렉스로 스트레스를 받는 청소년이 많다. 신체적으로 급격하게 성장하는 시기이니 몸에 관심이 생긴다. 그래서 자신의 몸에서 마음에 들지 않은 부분도 생긴다. 외모나 몸매로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 청소년기에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이 책에는 시도 때도 없이 얼굴이 빨개지는 아이가 나온다. 빨개지는 얼굴 때문에 혼자 지낼 때가 많은 아이. 그런데 이 아이에게 친구가 생긴다. 바로 자주 재채기를 하는 아이다. 둘은 서로의 콤플렉스를 이해하면서 좋은 친구가 된다. 친구란 서로의 단점까지 이해해주는 사이가 아닐까? 읽고 나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이다.

#에세이 #그림 #읽기쉬움 #위로 #우정 #콤플렉스 #서로의단점이해하기


『체리새우: 비밀글입니다』

황영미 지음|문학동네|2019년|200쪽

이 책에는 집단따돌림을 받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여학생이 나온다. 그 학생은 친구들과 어울리기 위해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감춘다. 친구들에게 진지하다는 핀잔을 듣기 싫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신의 솔직한 마음은 비공개 블로그에 표현하면서 지낸다. 친구를 포함해서 누군가를 만나기 전에는 어떤 준비가 필요할까? 나는 자신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나를 인정하고 나답게 살아가는 것의 의미를 잘 보여주는 소설이다.

#한국소설 #읽기쉬움 #핵공감 #친구 #비공개블로그 #나답게살기


『아무도 들어오지 마시오』

최나미 지음|사계절|2019년|182쪽

친구란 어떤 존재일까? 함께 있으면 편하고, 서로를 잘 이해하는 사람이 아닐까? 서로의 만남이 불편하지 않다면 친구처럼 지낼 때 나이가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겠다. 이 책에는 독특하지만 미워할 수 있는 할머니, 엄마를 잃은 후에 문밖으로 나가지 않는 외톨이 소년이 등장한다. 두 사람은 이상한 동거(?)를 시작하면서 갈등한다. 그렇지만 점점 서로를 알아가면서 이해하게 된다. 세대를 뛰어넘은 우정(?)을 쌓아가는 두 사람의 모습을 재미있게 그린 작품이다. 두 사람의 관계를 바라보면서 친구란 존재에 대해 생각해보면 어떨까?

#한국소설 #읽기쉬움 #재미 #문밖을나가지않는소년 #독특한그러나밉지않은할머니 #세대를초월한우정


『독고솜에게 반하면』

허진희 지음|문학동네|2020년|232쪽

차도남

차갑고 냉정하게 책 읽는 도시 남자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