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모니를 이루는 세상의 첫 번째 이야기 – 장애인 (청소년 큐레이터)

오늘의 큐레이션은 조금 특별합니다. 청소년이 직접 신청하고 작성한 북틴넷의 열번째 청소년 큐레이션을 소개합니다!

장애인, 다문화 가정, 성 소수자 등의 사회적 약자를 비롯해 사회 구성원이 다 함께 하모니를 이루어 가는 책을 통해 사회적 약자를 바라보는 좋지 않은 시선을 변화시켜 다름이 차별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어 가고 싶다.


『어른이 되면』

장혜영 지음│우드스톡│2018년│286쪽

남과 다르다는 이유로 시설로 격리된 동생과 시설 밖에서 함께 살아가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여행을 가고, 노래를 부르고, 스티커 사진을 찍으며 즐거움을 느끼고 서로 싸우기도 한다. 혜정이 시설을 벗어나지 못했다면 시설 속에서 YES를 강요받으며 살아갔을 것이다.

#사회 #사회문제 #장애인 #비장애인 #탈시설 #시설밖의일상


『발버둥치다』

박하령 지음│자음과모음│2018년│220쪽

유나는 코다이다. 청각 장애 부모를 둔 비장애인 자녀. 유나는 반년 넘게 준비한 토론대회에서 도망쳤다. 유나를 응원하기 위해 찾아온 엄마를 피해 도망쳤다. 친구는 부모님을 창피해 하는 것이냐며 나무랐지만 유나는 내 입장이 되어 본 적 없으니 지금 내 심정을 알 수 없다고 말한다.

#한국소설 #장애인 #비장애인 #코다 #수어 #농인


『마음을 읽는 아이 오로르』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조안 스파르 그림│조동섭 옮김│밝은세상│2020년│240쪽

오로르는 말은 못하는 자폐아동이지만 오로르에게는 사람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이 있다. 오로르는 자신에게 장애가 있다는 생각을 하지 않고 단지 남들과 조금 다를 뿐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모두 다르다. 이런 다름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다르다는 것이 당연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준 이 책을 추천합니다.

#미국소설 #자폐아동 #다름 #세상과소통 #마음


『이 멋진 세상에 태어나』

후쿠다 다카히로 지음│이토 치즈루 그림│이경옥 옮김│다림 │2007년│184쪽

사토미는 청각장애아 소녀이다. 어느날 사토미는 자신의 처지와 닮은 <죽음계곡의 여왕>이라는 책을 도서관에서 몰래 가져오게 된다. 이 과정에서 자신이 책을 훔친 것을 알고 있는 할머니의 부탁으로 책을 소리내어 읽게 되었다. 소리내어 읽는 것을 힘들어 하던 사토미가 할머니를 만나, 그리고 <죽음계곡의 여왕>이라는 책을 만나 세상이 멋진 곳이라는 것을 깨닫고 자신을 믿을 것이라고 스스로 다짐하게 되는 사토미의 성장 과정을 볼 수 있다.

#일본소설 #일본아동문학가협회장편아동문학신인상수상작 #성장이야기 #청각장애아 #멋진세상







관련 큐레이션 (제목을 클릭해주세요)
성평등과 성차별 그리고 우리 (독자맞춤)
미리 준비하는 사회복지사 (독자맞춤)







김송현
황수빈
이예원

청소년 큐레이터

김송현 : 특성화고등학교에 재학중이며 복지와 관련된 일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   
황수빈 : 영화를 보는 것보다 독서를 더 좋아하고, 호아킴 데 포사다의 [바보빅터]와 장혜영의 [어른이 되면]을 최애 책으로 꼽았다.
이예원 : 항상 새로운 것을 해보기 위해 노력하고 도전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