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만큼 기발하고 웃긴 책

내용이 도대체 뭘까 싶은 제목을 달고 있는 책들을 소개합니다. 내용도 제목만큼이나 기발하고 재미있어요. 분량도 적어 읽기 부담스럽지 않으면서, 은근 생각 거리도 많이 주는 책들을 소개합니다. 책 많이 읽기로 유명한 BTS 멤버 지민의 픽도 있어요.


『오빠를 위한 최소한의 맞춤법』

조영태 지음│북스톤│2016년│272쪽 

“나 월래부터 너 좋아했어”, “100일 기념일은 여기서 치루자” 이런 문자 쓰는 남친, 외모가 황민현이어도 잠시 망설이게 됩니다. 흐흠, 잠시라고 했어요. 연애하기 전에 필수 준비물로, 맞춤법 좀 챙겨둡시다. ‘이거 모르면 죽자’ 단계부터, ‘이건 나도 좀 헷갈려’ 단계, 종국에는 ‘뇌섹남으로 가는 길’까지, 포복절도할 사연을 따라가며 익히면, 어느새 맞춤법도 늡니다.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강추.

#맞춤법 #읽기쉬움 #웃김 #재미 #마시면서읽으면인간분수


『경상도 사투리 학습서』

신영수 지음│사소한스튜디오│2015년│124쪽

방탄의 지민이가 브이앱 “만다꼬”에서 소개한 책이죠. 경상도 사투리를 발음기호와 함께 소개하고, 한글과 영어로 설명도 달았어요. 책에 큐알 코드도 있어서, 원어민 음성지원도 됩니다. ‘고마챠뿌라’, ‘밤피아이가’, ‘가가가가가’, ‘조막디이’, 한방에 이해된다면 당신은 지민, 뷔, 정국, 슈가의 고향친구. 이 책 보고, 우리 지역 사투리 학습서도 한 번 만들어보길.

#사투리 #정보 #재미 #BTS #방탄소년단 #지민 #조용한데서읽지말것_발음하고싶어진다 #독립책방이나텐바이텐에서만판매 #고마직인다


『나 개있음에 감사하오 – 개와 함께 한 시간에 대하여』

유계영 외 지음│아침달│2019년│176쪽 

개가 시의 소재입니다. 스무 명의 젊은 시인들이 자신과 함께 살고 있는 혹은 살다간 댕댕이를 생각하며 시와 에세이를 썼습니다. 시인과 반려견의 사진도 함께 실려 있어요. 내가 분명 느꼈음에도 뭐라 표현할 수 없었던 느낌을, 시인들은 공들여 빚은 언어로 들려줍니다. 어떤 존재건 사랑고백을 하면 왜 눈물이 나는지요. 제목은 웃기는데, 자꾸 읽다보면 눈물이 맺힙니다.

#시 #시인 #에세이 #개 #반려견


『허세라서 소년이다』

김남훈 외 지음│우리학교│2017년│168쪽

지은이는 프로레슬러이자 격투기 해설가이자 작가입니다. 소년들에게 큰 형처럼 자기의 이야기를 들려줘요. “라떼는”으로 시작하는 이야기는 대부분 공부나 효도, 생활습관에 대한 것인 반면, 이 책의 주제는 좀 달라요. 허세, 운동, 일진, 연애, 우정, 눈물, TV, 정치 등 전 방위적이에요. 누구나 겪고 있지만 곰곰이 생각해보지 않았던 주제들이죠. 이 형의 말을 모두 진리로 믿을 필요 없어요. 형과 책으로 대화하면서 내 생각을 만들어 봐요.

#읽기쉬움 #에세이 #격투기 #스포츠 #소년 #김동현선수_추천사

흥신소

흥이 나고 신이 나서, 여러분이 좋아할만한 책을 알아봐줍니다.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