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은 읽기 싫은데 독서동아리는 하고 싶은 여고생이라면!

책을 읽는 일에 여자 남자를 가릴 일은 아니죠! 하지만 이번 큐레이션은 ‘맞춤’이에요. 책을 읽기는 싫은데, 친구들과 독서동아리를 해보고 싶은 고등학생, 독서동아리 활동을 하면 기분이 어떤지 경험해 보고 싶은 고등학생, 그 중에서도 여자 고등학생에게 딱 맞춰 봤습니다. 남고생은 읽으면 안 되냐고용? 물론 되지요!
네 권 모두 쉽게 읽을 수 있는 책이에요. 『나의 두 사람』을 제외한 세 권의 책들은 읽고 싶은 부분만 골라서 읽어도 되어요. 읽고나서 동아리 친구들과 ‘귀여운 활동’을 해볼 수 있는 책들만 골라 봤어요. 어떤 귀여운 일을 벌일 수 있는지 힌트도 있습니다. 네 권의 책으로 독서동아리 활동을 해본다면 아마 이렇게 말할 걸요! “어, 독서동아리 활동 별 거 아니네! 재미난 일이야. 친구들아, 우리 계속 해볼까?”


『딸에게 주는 레시피』

공지영 지음|이장미 그림|한겨레출판|2015년|316쪽

뭔가 인생이 내 마음대로 되지 않아서 우울한 날, 열 받는 날, 나만 빼고 다들 잘 사는 것처럼 느껴지는 날, 이런 날들 있죠? 그럴 때 어디로 가나요? 당연히 떡볶이집!이죠. 매운 맛의 단계는? 1단계 ‘초보’가 아니라 4단계, 5단계 ‘고수’로 선택해야 하고요. 음식에 위로의 힘이 있는 거죠. 음식이 위안을 주기도 하는 거, 맞죠?
이 책은 이러저러한 일로 삶이 힘들 때 위로가 되는 음식 이야기, 요리 레시피를 담고 있어요. 이 책을 읽고 난 후, 이런 일 벌이는 거 어때요? 나에게 위로가 되었던 음식을 이야기하고, 친구들과 함께 그 음식 만들어 먹기, 나도 레시피 써보기. 사랑스러운 일이 될 거 같지 않아요?^^

#에세이 #음식 #요리 #위로의_음식 #치유의_음식 #나도요리해볼까


『여행하는 카메라』

김정화 지음|샨티|2014년|312쪽

어떨 때 사진을 찍나요? 맛있는 음식, 아름다운 풍경, 내가 얼마나 예쁜지 확인하고 싶을 때, 사랑하는 이와 즐거운 시간을 보낼 때, 주로 이럴 때 우리는 사진을 찍어요. 사진에 힘이 있는 거네요. 기억하는 힘, 소중한 것을 간직하게 하는 힘 말이에요.
카메라가 여행을 합니다. 카메라는 어렵게 살고 있는 지구촌 아이들을 찾아가요. 아이들이 직접 사진을 찍으면서 자신과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아가도록 돕는 이야기에요.
이 책을 읽고 나서, 이런 활동! 나에게 가장 소중한 것과 버리고 싶은 것, 기쁜 순간과 슬픈 순간, 나에게 주고 싶은 선물, 내가 가장 멋질 때, 이런 주제를 정하고 사진을 찍는 거에요. 이 사진에 간단한 글을 같이 적어서, 동아리 친구들과 공유하는 거죠! 이런 활동이 어떤 의미가 있냐고요? 서로의 마음을 알게 될 거에요. 서로의 삶을 응원하게 될 겁니다!

#에세이 #카메라야_부탁해 #사진 #해외봉사활동 #사진을찍는이유 #사진의_의미 #사진으로_서로를_응원해


『제주에서 혼자 살고 술은 약해요』

이원하 지음|문학동네|2020년|160쪽

시(詩) 읽는 거 좋아해요? 시집 자주 읽어요? 읽어도 알 수 없는 말들이 모여있는 것이 시집이라고요? 시는 국어 시간에만 읽는 거라고요?^^ 이 시집은 달라요. 여자 고등학생이라면 첫 번째 시에 마음이 홀랑 넘어갈 거에요. 진솔하고 사랑스러운 경어체를 만날 수 있는 시집이거든요. ‘직진하는 시’여서 알쏭달쏭한 거 전혀 없거든요.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사랑하는 마음 듬뿍! 슬픔과 기쁨, 외로움도 가득! 이에요.
이 시집을 읽고 나면, 사랑스러운 경어체의 시를 한 편 쓰고 싶어집니다. 장담해요! 독서동아리 친구들과 함께 귀여운 경어체의 시를 한 편 써보면 어때요?

#시 #사랑스러운_경어체 #사랑스러운_시 #사랑 #슬픔 #시가_이렇게_좋은거였어


『나의 두 사람』

김달님 지음|어떤책|2018년|224쪽

당신에게도 있나요? “나의 모든 이유가 되어 준 사람”말이에요. 나의 모든 이유가 되어 준 사람은 친구일 수도, 부모님일 수도, 형제자매일 수도 있겠죠. 저자에게는 할머니, 할아버지가 그런 존재입니다. 김달님 저자는 엄마, 아빠 없이 자랐거든요. 사람들은 이 가정을 한 마디로 이렇게 불렀어요. ‘조손 가정’. 이름 붙이는 건 간단하지만, 그 안에 어떤 사랑과 보살핌이 넘실거렸는지 아는 건 간단한 일이 아니에요. 사람은 모두 자기만의 삶의 서사와 사연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이 책을 읽고나서 친구들과 이런 거 하면 어때요? ‘나의 두 사람’은 누구인가? 또는 ‘나의 모든 이유가 되어 준 사람’은 누구일까? 괜찮겠죠? 따사로운 책대화가 벌써 머릿속에 그려집니다.

#에세이 #조손가정 #엄마와아빠 #정상가정이란 #나의_모든_이유가_되어준_사람







관련 큐레이션 (제목을 클릭해주세요)
마음이 다쳤을 땐, 약보다는 에세이 (청소년 큐레이터)
시가 시시하오 2






로애

오늘도 덕질의 힘으로 삶을 밀고 나간다.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