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시시하오 3 (독자맞춤)

시의 한 구절이 자신의 마음을 세차게 흔들 때가 있다. 나는 윤동주의 시를 읽으면서 그랬다.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윤동주의 <서시>의 첫 부분인데, 이 구절을 읽으면서 나의 행동을 돌이켜볼 때가 많다. 이렇게 시 한 편이 누군가의 인생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을 보면 시가 시시한 글만은 아닌 듯 하다. 깊어가는 가을, 시를 읽으면서 자신의 모습을 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시가 시시하오’ 큐레이션을 부탁하신 김영민님의 요청 큐레이션입니다.


『왜 그러세요, 다들』

전국 중고등학생 89명 지음|창비교육|2018년|212쪽

책 이름부터 청소년의 꾸미지 않는 생각이 잘 드러난다. 『왜 그러세요, 다들』은 전국의 중고등학교에서 만든 학급 문집의 작품을 묶은 책이다. 이 책에서 청소년의 생각과 감정을 잘 보여주는 작품과 만날 수 있다. 그 작품 중에 청소년이 처한 현실을 솔직하게 표현한 시도 많다. 또래 친구들의 생각과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시를 읽고 싶다면 이 책을 권한다.

#시 #학급문집 #청소년 #청소년의현실 #솔직한표현 #또래친구의마음


『로그인하시겠습니까 2』

김유은 지음|이상대 엮음|아침이슬|2010년|194쪽

『로그인하詩겠습니까 2』는 중학생의 시 감상문을 엮은 책이다. 시마다 중학생이 쓴 해설이 있다. 시를 읽는 즐거움도 있고, 시의 해설을 읽는 재미도 쏠쏠한 책이다. 시의 해설 중에는 학생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는 글도 있고, 원래 시를 모방해서 자신의 시를 창작한 글도 있다. 시와 해설이 조화를 이룬 책이다.

#시 #중학생 #시감상 #시도읽고해설도보고 #중딩들의시해석능력 #시읽는재미


『꽃을 보듯 너를 본다』

나태주 지음|지혜|2015년|184쪽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풀꽃>이란 시의 전문이다. <풀꽃>은 TV 드라마에도 나왔던 나태주 시인의 유명한 시다. 『꽃을 보듯 너를 본다』는 나태주 시 중에서 인터넷의 블로그나 트위터에 자주 오르내리는 시를 엮었다. 그래서 시를 읽는 독자의 마음이 잘 담겨 있는 시들이 많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와 만날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시 #풀꽃 #인터넷시집 #독자가고른시 #따뜻한시 #누구나쉽게읽을수있는시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1, 2』

정끝별, 문태준 해설|민음사|2008년|451쪽 (223, 228쪽)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1, 2』는 시인이 추천한 시를 엮은 책이다. 그래서 이 책에는 ‘한국 대표 시인 100명이 추천한 애송시 100편’이란 부제가 붙어 있다. 시를 쓰는 작가들은 과연 어떤 시를 좋아할까? 시인이 추천하는 시를 읽으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시도 찾아보면 어떨까? 이 책을 읽으면서 시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기를 바란다.

#시 #시인 #애송시 #시해설 #시인들이직접뽑은시 #시와어울리는멋진그림







관련 큐레이션 (제목을 클릭해주세요)
시가 시시하오?
시가 시시하오 2









차도남

차갑고 냉정하게 책 읽는 도시 남자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