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걱정 없는 상상 여행 – SF 청소년 소설

더운 여름이다. 더위를 피해 산과 바다로 자유롭게 여행을 떠나고 싶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코로나19 감염병의 기세가 줄어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걱정 없이 여행 가는 방법은 없을까? 책을 읽으면서 책 속 세계로 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특히 SF 소설을 읽으면서 상상 여행을 간다면 여름 휴가처럼 즐겁지 않을까? SF 청소년 소설을 몇 권 추천한다.


『2120년에서 친구가 찾아왔다』

안야 슈튀르처 지음|푸른숲주니어|2016년|252쪽


『우주의 집』

문이소 외 지음|사계절|2020년|176쪽


『구달』

최영희 지음|문학동네|2017년|264쪽

‘구달’은 소설의 주인공 이름이다. ‘구달’은 재개발을 앞두고 철거가 진행 중인 작은 빌라에 살고 있다. 스스로 생활비를 벌기 위해 주인공은 미스터리협회에 입사한다. 그곳에서 외계 존재를 알게 되고, 뛰어난 청각 능력으로 그들의 존재를 추적한다. 외계인과 청소년. 제법 잘 어울리는 조합이 아닐까? 독특한 느낌을 주는 청소년 소설을 읽고 싶다면 이 책을 추천한다.

#한국소설 #SF #재미 #재개발 #미스터리협회 #초능력에가까운듣기능력


『페인트』

이희영 지음|창비|2019년|204쪽

차도남

차갑고 냉정하게 책 읽는 도시 남자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