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걱정 없는 상상 여행 – SF 청소년 소설

더운 여름이다. 더위를 피해 산과 바다로 자유롭게 여행을 떠나고 싶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코로나19 감염병의 기세가 줄어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걱정 없이 여행 가는 방법은 없을까? 책을 읽으면서 책 속 세계로 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특히 SF 소설을 읽으면서 상상 여행을 간다면 여름 휴가처럼 즐겁지 않을까? SF 청소년 소설을 몇 권 추천한다.


『2120년 친구가 찾아왔다』

안야 슈튀르처 지음|푸른숲주니어|2016년|252쪽

SF 영화 속 단골 소재는 시간 여행이다. 우리가 잘 아는 영화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도 영웅들이 인류를 구하기 위해 과거로 떠난다. 이 소설에서도 시간 여행이 등장한다. ‘요하난’ 가족은 미래 사회에서 볼 수 없는 야생동물과 자연환경을 체험하기 위해 특별한 시간 여행을 온다. 그러다가 ‘요하난’만 미래로 돌아가지 못한다. 과거에 홀로 남겨진 ‘요하난’이 다시 미래로 돌아가기 위한 흥미진진한 모험이 펼쳐진다.

#유럽소설 #SF #읽기쉬움 #재미 #시간여행 #시간을뛰어넘은우정 #암울한미래사회


『우주의 집』

문이소 외 지음|사계절|2020년|176쪽

인간과 대화할 수 있는 동물, 지구가 아닌 우주정거장에서 태어난 소년, 17살의 젊음을 계속 유지할 수 있는 사람들, 인간과 달리 투명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존재, 시간과 기억의 공간에서 갇혀 있는 사람. 이 소설집에 등장하는 인물들이다. 등장인물만 살펴봐도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질 것 같은 느낌이 들지 않는가? 그리고 이 책을 읽으면 동물권, 장애인, 노인, 일본군 성노예, 탈북민 문제를 확인할 수 있다. 상상 여행 속에서 현재의 사회적 문제를 만날 수 있는 SF 소설!

#한국소설 #SF #재미 #공감 #한낙원과학소설상수상작가 #사회문제


『구달』

최영희 지음|문학동네|2017년|264쪽

‘구달’은 소설의 주인공 이름이다. ‘구달’은 재개발을 앞두고 철거가 진행 중인 작은 빌라에 살고 있다. 스스로 생활비를 벌기 위해 주인공은 미스터리협회에 입사한다. 그곳에서 외계 존재를 알게 되고, 뛰어난 청각 능력으로 그들의 존재를 추적한다. 외계인과 청소년. 제법 잘 어울리는 조합이 아닐까? 독특한 느낌을 주는 청소년 소설을 읽고 싶다면 이 책을 추천한다.

#한국소설 #SF #재미 #재개발 #미스터리협회 #초능력에가까운듣기능력


『페인트』

이희영 지음|창비|2019년|204쪽

이 소설에서는 국가가 아이를 양육하고, 그 아이가 자라서 부모를 정할 수 있다. 책의 제목인 ‘페인트’는 아이가 부모를 선택하기 위한 ‘부모 면접’을 뜻하는 말이다. 혈육을 중시하고, 어른을 공경하는 문화가 강한 우리 사회에서 매우 도전적인 소재를 다룬 작품이다. 이 작품은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인데, 청소년 심사위원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누구나 부모가 될 수 있다. 이 책을 읽으며 부모의 역할을 고민해보기를 바란다.

#한국소설 #SF #재미 #공감 #부모면접 #부모의역할 #나는어떤부모가될까







관련 큐레이션 (제목을 클릭해주세요)
학습만화 NO! 진짜 과학 만화 & SF 만화
지구인은 식상해! 외계인이 내 취향?







차도남

차갑고 냉정하게 책 읽는 도시 남자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