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만화 NO! 진짜 과학 만화 & SF 만화

 과학은 어렵다는 선입견 때문일까, 과학에 만화를 접목한 시도는 많다. 하지만 만화라는 형식만을 빌려 과학적 지식을 나열하는 지루한 학습만화는 이제 질렸다. 제대로 된 과학 만화란 바로 이런 것이다!


『만화로 배우는 곤충의 진화』

김도윤 지음│한빛비즈│2018년

다리가 네 개보다 많이 달린 것을 귀여워하기는 쉽지 않다. 우리의 집단 무의식 속에는 나보다 십만배쯤 작아도 다리가 여섯 개보다 많이 달린 것들에는 질겁하면서 비명을 지르라는 명령이 숨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무슨 일일까, 김도윤 작가의 그림 속 다리 많은 것들은 징그럽고 끔찍하기 보다는(심지어 바퀴벌레까지도!) 수많은 역경을 겪으면서도 끈질기게 살아남는 생명이 지닌 비장하고도 신비한 매력을 유감없이 방출한다.

#다리많은것들도사랑스러울수있다 #성덕이란바로이작가를두고하는말이다 #작품내등장하는드립들도깨알재미 #과학 #만화


 『유사과학 탐구영역 1,2,3』

계란계란 지음│뿌리와 이파리│2018년

과학자들이 하지 말라는 것들은 귓등으로도 듣지 않는 사람들이 왜 그렇게 약장수들의 터무니없는 상술에는 쉽게 지갑을 여는 걸까. 듣고 있노라면 병이 낫는 것이 아니라, 암을 유발할 것만 헛소리들에 숨이 막히는 이들에게는 단비 같고, 사람들을 벗겨 먹기 위해 과학이라는 이름을 빌려 사기치는 이들에게는 찬비 같은 만화.

#000의효능에집착하는이들을위한만화 #그림보다대사가많다_조금만너그럽게봐주자 #이책이필요한사람은_막상관심이없다 #과학 #만화 #시리즈


『아날로그 사이언스 : 그냥 시작하는 과학』

윤진 글/이솔 그림│해나무│2018년

여기 한 명의 남자와 한 명의 여자가 있다. 둘은 공부를 꽤 잘 했고 성실한 학생이었지만, 학창 시절에는 잘 몰랐다. 과학을 왜 공부해야 하는지, 과학이 왜 재미있는지. 졸업하고 더 이상 과학 시험 따윈 볼 필요가 없게 되자 그제서야 과학이라는 것이 정말로 재미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그래서 남자는 스토리를 구상하고, 여자는 그 이야기를 그림으로 그렸다.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과학을 배우고자 하지만 막막한 이들에게 딱 맞는 안내서가 될 수 있는 과학 만화.

#과학이일상이되면이런담백한맛이난다 #시리즈 #이들은평생지기가되었다 #과학으로솔로탈출 #과학 #만화


 『스키엔티아』

도다 세이지 지음│조은하 옮김│2017년

스키엔티아(Scientia)는 과학(science)의 어원이 되는 단어다. 원래의 의미는 ‘앎’이라는 뜻을 지닌 단어이지만, 이 만화 속에서는 과학적 상상이 현실이 된 가상의 세계에서 모든 이들을 내려다보는 고층 빌딩 위 여신상의 이름으로 등장한다. 생로병사가 해결된 시대에도 다양한 이유로 절망하고 좌절하는 이들은 여전히 존재한다. 그런 그들에게 과학은 어떤 답을 줄 수 있을까.

#몸을마음대로바꿀수있다면 #아무리과학이발전해문제를해결해도 #인간은늘좌절과절망의포인트를찾아낸다 #비극으로끝날수밖에없을것같은데도_결국긍정적결말 #절묘한솜씨 #SF #만화

하리

과학책을 읽고 쓰고 알립니다. 해치지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