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쓴 과학책

과학자 부모가 나오는 영화나 드라마는 높은 확률로 아빠 쪽이 과학자로 등장한다. 아빠가 세상을 구하는 동안, 엄마는 외롭고 아이들은 방황한다. 왜 꼭 그래야만 하는가? 과학자 아빠가 아니라 과학자 엄마가 세상을 구하면서도, 서로 보듬으면서 사랑하며 살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 그래서 찾아봤다. 과학을 공부하는 엄마의 이야기들을 말이다.


『면역에 관하여』

율라 비스 지음|김명남 옮김|열린책들|2016년|312쪽

사실 이 책의 저자는 과학자는 아니다. 하지만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과포자라도 과학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할 때가 있다. 특히나 이 세상은 연약한 내 아이를 노리는 온갖 세균들과 바이러스들이 득시글 거리는 곳이 아니던가! 평생 과학과는 인연이 없다고 생각했던 저널리스트 출신 엄마가 아이의 건강을 위해 백신에 대해 공부하고, 집단 면역에 대해서 연구하는 과정을 솔직하게 그렸다. 글의 전개가 다소 호들갑스럽다고 느껴지는 부분도 있지만, 어쩌랴, 그게 엄마의 마음인 것을.

#과학 #의학 #백신 #집단면역은병에걸려서얻는것이아니다 #예방접종의중요성


『10대의 뇌』

프랜시스 젠슨, 에이미 엘리스 넛 지음|김성훈 옮김|웅진지식하우스|2019년|360쪽


『불량엄마의 생물학적 잔소리』

송경화 지음|홍영진 그림|궁리출판|2016년|292쪽

엄마의 잔소리가 괴로운 이유는 그게 틀린 말이어서가 아니라, 듣고 보면 맞는 말이어서다. 듣고 보면 엄마의 잔소리가 틀린 말은 아니다. 몰라서 안하는게 아니라 알면서도 하기 싫어서 안하는 걸 딱딱 집어 말하니 듣기가 너무 싫을 뿐이지. 그런데 세상에나, 엄마의 잔소리 속에 담긴 듣기 싫은 진실을 고차원적 예술혼으로 승화시킨 딸이 있다. 생물학 박사 출신 엄마가 십대 딸이 공부하는 것이 못 미더워 옆에서 잔소리를 했는데, 엄마의 잔소리는 글이 되고 딸의 예술혼은 삽화가 되어 멋진 책이 한 권 탄생했다. 잔소리를 과학적으로 승화시킨 엄마와 딸에게 박수를.

#과학 #생물학 #생물공부하는법 #엄마와딸 #잔소리 #존재자체가소중한 #시리즈로화학과지구과학까지나왔다


『별똥별 아줌마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 &
별똥별 아줌마가 들려주는 아프리카 이야기』

이지유 글 그림|창비|2011년|276쪽 & 이지유 글 그림|창비|2019년|248쪽

과학전문작가인 이지유를 유명하게 만든 별똥별 아줌마 과학책 시리즈의 첫 번째 책과 가장 최근의 책. 여러권의 시리즈 중 특별히 이 두 권에 주목하는 이유는 책에 등장하는 주인공의 변화 때문이다. 별똥별 아줌마 시리즈의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남매는, 저자의 실제 아들딸의 이름과 동일한 민지와 민우 남매다. 흥미로운 것은 우주 이야기에서는 아직 어려서 엄마와 아빠를 따라서 천문대로 올라가서 구경하던 민지와 민우가 최근 책 아프리카 이야기에서는 훌쩍 자라 어른이 되어 둘이서만 아프리카로 떠난다는 것이다. 책을 읽으면서, 독자와 저자와 책의 주인공이 모두 함께 자라나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된다.

#과학 #읽기쉬움 #우주 #아프리카 #얼룩말 #동생과함께 #별똥별아줌마 #엄마가작가일때좋은점 #과학책의주인공도자란다






하리

과학책을 읽고 쓰고 알립니다. 해치지 않아요^^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