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읽으면 좋은 책 – 나를 구하고 지구를 구하는 재미있는 책 모음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이 바뀌었다. 늘 학교에 불이 나 안 갔으면 했는데 이제는 미치도록 가고 싶다! 하루 종일 방구석에서 휴대폰만 들여다보며 살면 좋겠다 싶었는데 이젠 집 밖으로 나가고 싶다! 날마다 맛있는 거 배달 시켜 먹고 그러면 좋겠다 싶었는데 쓰레기가 쌓이는 걸 보니 이제 겁이 난다! 환경, 기후위기, 다 남의 일이라 생각했는데 결국 내 문제였다! 나를 구하고 지구를 구하는 재미있는 책들을 찾아보자.


『나의 비거니즘 만화』

보선 지음|푸른숲|2020년|440쪽

기운이 달릴 때는 고기가 최고지. 우울할 때도 고기가 최고. 입맛 없을 때도 고기가 최고. 난 채식과는 거리가 멀어, 했던 사람도 이 책을 보면 뭔가 달라진다. 물론 고기를 끊게 된다는 건 아니다. 단순히 고기 안 먹으면 채식, 비건, 이런 생각들이 이 책을 읽으면 확 바뀐다. 세상이 달리 보인다. 인간을 비롯해 모든 동물의 삶을 존중하는 삶의 태도, 이런 태도로 살아가는 사람이면 ‘비건’. 우리 한번 비건이 되어볼까? 분량이 사악해도 만화라 기꺼이 용서가 되는 책.

#비거니즘 #에세이 #만화 #환경 #동물복지 #삶의태도


『열여섯 그레타, 기후위기에 맞서다』

비비아나 마차 지음|우리학교|2019년|132쪽

이제는 누구나 아는 스웨덴의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평범한 열여섯 소녀이지만(아니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고 있기에 어떻게 보면 더 안 좋은 환경에 놓여 있을 수도), ‘기후를 위한 등교 거부’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이끌며 우리 모두에게 기후 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지. 그게 2년 전인데 지금 우리에게 절실하게 와닿는 이야기가 되었어. 이 얇은 책에는 우리의 마음을 움직이는 툰베리의 연설과 지구를 지키는 작지만 확실한 행동, 환경 용어, 기후위기와 관련한 질문과 대답 같은 알찬 부록도 들어 있어. 지금 같은 시기에 꼭 한번 읽어보면 좋은 책!

#환경 #기후위기 #지구환경 #그레타툰베리 #환경운동 #미래를위한금요일


『공효진의 공책』

공효진 지음|북하우스|2010년|256쪽

멋지면 다 언니라고, 이 멋진 언니는 벌써 10년 전에 지구 환경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생활 속의 작은 실천을 해왔다. 이 책은 일단 패션잡지나 친구가 꼴라주한 일기장처럼 너무 멋져서 눈이 즐거운데, 공효진 언니 글도 참 좋아서 두 배로 눈이 즐겁다. 지구를 구할 생각은 처음 어떻게 하게 되는 걸까? 궁금하다면 이 책을 꼭 보자. 배우로서 자신의 존재에 대해 생각하던 어느 날, 화초와 반려견을 돌보기로 결심하고 그들을 돌보다 지구는 인간만의 것이 아니다,라는 자연스러운 결론을 이끌어 낸 이 멋진 언니의 솔직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읽다 보면 나도 모르게 한두 가지쯤은 실천하게 될지도 몰라.

#에세이 #공효진 #멋진언니 #지구환경 #실천


『재활용, 쓰레기를 다시 쓰는 법』

이영주 지음|사계절출판사|2020년|56쪽

코로나19로 등교를 못 하니 급식도 못 먹고, 집에서 자꾸 배달시켜 먹는 음식들이 늘어나고 있지. 그러다 보니 평소에 뉴스로만 접하던 쓰레기들이 얼마나 많이 쌓이는지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하게 되고. 그러면 평소에 환경에 관심 없던 사람이라도 아, 재활용 쓰레기 분류라도 잘해보고 싶다는 결심을 하게 될 거야. 이 책은 쓰레기들 가운데 어떤 게 재활용되는지 쉽고 재미있게 알려주는 책이야. 더 나아가 우리가 쓰레기를 최소한으로 배출하려면 어떤 마음가짐이 중요한지 알게 해주지. 얇고 그림도 많아서 누구나 쉽게 바로 실천에 옮길 수 있게 해주는 책이야.

#환경 #쓰레기 #재활용 #지구환경 #실천







관련 큐레이션 (제목을 클릭해주세요)
기후위기, 뭐가 문제야?
숨 좀 쉬고 살자! 제대로 숨 쉴 권리에 대한 과학적 고찰 (독자맞춤)








인생오탈자

각종 오자와 탈자 전문. 책으로 인생의 오류와 탈선을 배웁니다.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