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춤춤, 우리에겐 방구석 댄스가 필요하다

공부하는 것도 쉬는 것도 네모난 기기에 갇혀있는 요즘, 뇌와 손가락만 움직이게 돼요. 얼굴 아래로 손가락이 붙어있는 괴물이 된 것처럼요. 춤은 정말 훌륭한 몸의 언어예요. 잊혀진 몸을 살려내죠. 이어폰을 꽂고 ‘아무’ 음악에나 춤 춰요. Zoom을 열어 친구들이랑 같이 춰요. 하루에 15분씩 가족들과 K-pop 댄스 타임을 가져 봐요. 장기자랑이 아니니, 잘 출 필요도 없어요. 내 마음이 내키는 대로 리듬에 몸을 흔들면 웃음이 실실 나올 거예요. 쑥스러운 마음을 걷고 우릴 춤추게 만드는 책들을 소개합니다.


『나의 까만 단발머리』

리아킴 지음│arte│2019년│296쪽

전 세계의 2천만이 구독하는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수석 안무가 리아킴의 에세이입니다. 선미, 현아, 효연의 선생님이기도 했죠. 댄서를 꿈꾸던 중학생시절부터 성공한 안무가이자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된 현재까지의 이야기가 솔직하게 담겨있어요. 음악이나 영상과는 달리 저작권이 따로 없는 안무가이기에, 그녀는 좋아하는 춤을 추면서도 충분한 밥벌이가 가능한 길을 열심히 찾습니다. 그녀가 청소년일 때만 해도, ‘안무가들의 회사’, ‘외국인 대상의 K-pop 댄스 수업’, ‘Youtube 크리에이터‘가 조합된 직업은 상상도 못했을 거예요. 이 책은 그녀가 홀로 그리고 동료들과 함께 새로운 길을 어떻게 일구어냈는지 생생하게 보여줍니다. 춤에 관심이 없더라도 새로운 직업이 어떻게 창조될 수 있는지 궁금하다면 읽어보세요. 물론 춤에 관심이 많다면 공감할 부분이 정말 많을 거예요.

#에세이 #춤 #댄스 #댄서 #예술 #안무 #크리에이터 #유튜버 #읽기쉬움 #누구나자신만을위한춤을행복하게출수있다 #가지않은길을개척할때_부모님설득하기


『우리 삶이 춤이 된다면
– 일상을 깨우는 바로 그 순간의 기록들』

조던 매터 지음│이선혜, 김은주 옮김│시공아트│2013년│256쪽

미국의 전역을 돌며 현대무용가, 발레리나, 스윙댄서, 비보이의 움직임을 사진으로 포착한 사진집입니다. 이 책이 재미있는 건, 사진의 배경이 무대가 아니라는 점이에요. 집, 공원, 도서관, 학교, 쇼핑몰, 쓰레기 집하장 등 우리가 사는 일상의 공간이 배경입니다. 사랑 고백을 받는 모습, 청소부의 모습, 슬픔에 잠긴 모습, 지친 모습을 담은 무용수들의 사진을 보면, 아, 춤은 몸의 언어구나를 느낄 수 있어요. 사진만 그냥 넘겨도 ‘와’하는 소리가 나오구요. 사진을 찍었던 순간에 대한 후기를 읽어봐도 재미있어요.

#춤 #무용 #사진 #사진집 #발레 #현대무용 #비보이 #스윙댄스 #읽기쉬움


『뇌는 춤추고 싶다
– 좋은 리듬을 만드는 춤의 과학』

장동선, 줄리아 F 크리스텐슨 지음│염정용 옮김│arte│2018년│416쪽

춤추기를 좋아하는 뇌 과학자 두 명이서 춤과 뇌의 발달에 대해 쓴 책입니다. 우리가 건강한 뇌를 갖기 위해서는 세 가지 활동이 제일 좋대요. 첫째, 다양한 사람들을 많이 만나기, 둘째, 몸을 많이 움직이기, 셋째, 자신의 감정들을 표현하기. 춤을 추면 이 세 가지 활동을 동시에, 즐겁게, 배우지 않고도 하게 되는 셈이죠. 아기부터 청소년, 어른, 치매에 걸린 노인까지, 혼자 추든 둘이 추든 여럿이 추든, 춤이 뇌에 주는 긍정적인 영향은 엄청납니다. 책에 의하면, 잘 추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추는 것 자체가 중요하네요. 책에서 소개한 “Dance your PhD”를 유튜브에 검색해보세요. <사이언스> 잡지가 매년 주최하는 ‘박사논문을 춤추며 설명’하는 대회의 수상작들을 만날 수 있어요.

#춤 #심리 #인지과학 #과학 #알쓸신잡2_뇌과학자장동선 #뇌 #통섭의공부를하는법


『힙합, 춤은 진화한다
– 한국 비보이 1세대 이우재의 힙합론』

이우재 지음 | 돋을새김 | 2016년 | 264쪽

작가의 이력이 아주 특이합니다. 16살부터 비보이로 활동하다가 24살 뒤늦게 대학에 가서, 국내 최초로 비보이 박사 1호가 된 이우재의 책입니다 몸으로 쓴 글의 티가 납니다. 한국말을 영어로 번역하듯, 그가 댄서로 살면서 몸으로 느낀 걸 글자 언어로 번역해 글로 씁니다. 그는 열렬한 독서가이기도 해요. 책을 읽으며 글자 언어로 느낀 걸, 몸의 언어로 표현하는 것도 즐깁니다. 몸과 글을 오가는 사람인거죠. “댄서는 공부를 안 하는 게 아니라, 춤꾼의 움직임을 보면서 춤꾼의 독서를 한다”고, 사람들이 가진 댄서에 대한 편견을 꼬집습니다. 팝핀현준, 제이블랙, Tip-crew, 고릴라크루, 김설진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걸출한 댄서들이 추천했어요. 1장은 자기 경험, 2장은 춤과 공연, 무용교육에 대한 생각이라서, 읽기 쉽구요. 3장은 힙합춤과 한국의 전통을 연결하는 조금은 학술적인 논의들이라 전공생각 있는 친구들이 읽어보면 좋겠어요.

#춤 #힙합 #댄스 #비보이 #에세이 #춤꾼의공부







흥신소

흥이 나고 신이 나서, 여러분이 좋아할만한 책을 알아봐줍니다.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