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

유난히 거울을 많이 보는 날이 있다. 자신의 얼굴을 계속 살펴보면서 남들에게 어떻게 보일까 걱정이 될 때가 있다. 청소년 시기는 외모에 관심이 많을 때다. 아침 일찍부터 시간을 들여서 만진 머리가 마음에 들지 않기도 하고, 곱게 화장한 내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아 화장을 계속 고치기도 한다. 이성에 눈을 뜨는 사춘기 시절에 자신의 외모나 몸매에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 멋진 외모를 갖고 싶은 인간의 욕망을 소재로 다룬 소설을 추천한다. 등장인물과 자신의 모습을 비교해보면서 책을 읽어보기를 바란다.


『다이어트 학교』

김혜정 지음 | 자음과모음 | 2012년 | 272쪽

소설의 주인공 홍희는 자신의 몸무게를 줄이기 위해 방학 동안 다이어트 학교에 들어간다. 아름다운 몸매를 만들고 싶어서 간 곳이지만 그 학교는 학생들에게 매우 억압적이었다. 예를 들어 목표 체중에 도달하지 않으면 밥을 주지 않았고, 학교 규칙을 여러 번 어기면 독방에서 생활하도록 명령했다. 과연 주인공 홍희는 다이어트에 성공했을까? 그리고 이 학교에서 끝까지 잘 생활했을까?

#한국소설 #재미 #핵공감 #읽기쉬움 #살빼기 #기숙학교 #학교탈출


『플라스틱 빔보』

신현수 지음 | 자음과모음 | 2015년 | 232쪽

우리나라는 성형 수술 강국이다. 외국인도 성형 수술을 받기 위해 우리나라를 찾는다. 우리가 잘 아는 연예인도 성형 수술을 했다는 사실을 당당하게 말하기도 한다. 그만큼 많은 이들이 성형 수술을 받고 있다는 뜻이다. 이 소설에서 학생들은 성형 수술을 받기 위해 비밀 모임을 결성한다. 그 모임의 이름이 소설의 제목이기도 한 플라스틱 빔보다. 성형 수술에 관심이 많아지는 청소년에게 이 소설을 추천한다.

#한국소설 #재미 #핵공감 #읽기쉬움 #미용 #성형수술찬반 #뻔하지않은열린결말


『열일곱 살의 털』

김해원 지음 | 사계절 | 2008년 | 222쪽

다소 도발적인 제목으로 느껴지는 이 소설은 두발 규제에 반대하는 남학생의 이야기다. 제목에서 말하는 털은 바로 머리털이다.(이 말에 다소 실망한 사람도 있으리라 믿는다.) 지금은 학생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두발을 규제하는 학교가 거의 없다. 그런데 2000년 초반만 해도 그렇지 않았다. 자신의 외모를 멋지게 꾸미고 싶은 학생에게 짧은 머리를 강요하는 사회와 학교, 이에 맞서는 주인공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소설이다.

#한국소설 #재미 #17세이상추천 #이발소 #두발규제 #1인시위 #아버지의역할


『가면생활자』

조규미 지음 | 자음과모음 | 2019년 | 240쪽

자신의 모습을 특별하게 만드는 가면이 있다. 그 가면만 쓰면 아름다운 외모를 얻을 수 있다. 그런데 누구나 이 가면을 가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이 가면의 구입 가격이 비싸기 때문이다. 아름다운 외모를 가지려는 인간의 욕망, 이런 욕망을 이용해서 이익을 추구하는 가면 제조업체, 미래 사회에도 존재하는 빈부 격차 문제 등등 독자에게 생각할 거리를 많이 던져주는 책이다.

#한국소설 #SF #읽기쉬움 #미래사회 #마스크 #특별한신분 #빈부격차 #2020청문상프로젝트후보도서

차도남

차갑고 냉정하게 책 읽는 도시 남자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