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과 방을 정리하기 전에

 “제천여고” 친구들이 제게 요청했던 주제입니다. 기숙사 생활을 하는 친구들은 청소와 정리문제로 룸메이트와 갈등을 겪어본 일이 많다고 하더군요. 사감 선생님에게 종종 혼나기도 하구요. 돼지우리가 된 방 때문에 엄마의 등짝 스매싱을 피할 수 없었다면, 깨끗한 책상과 방을 갖고는 싶은데 어찌 정리해야 할지 모른다면, 스스로 정리하는 능력이 왜 필요한지 알고 싶다면, 새해 맞아, 여기 이 책들을 읽어보세요.


『책상 잘 쓰는 법』

이고은 지음│사계절│2019년│49쪽

심심할 때 뒤적거리면서 낄낄대면 좋을 그림책입니다. 깨알 같이 그려진 그림을 구석구석 보는 재미가 있어요. 책상과 책장 정리하는 방법, 연필 깎는 법, 지우개 가루 정리법, 공책 쓰는 법, 문구 정리 법, 책상에서 딴 짓하는 법까지 책상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망라해놓았습니다.

#책상 #문구덕후라면 #깨알같은_정보 #그림책


『팬티 바르게 개는 법 – 어른을 꿈꾸는 15세의  자립 수업』

 미나미노 다다하루 지음│안윤선 옮김│공명│2014년│252쪽

팬티를 개고 정리하는 여러분의 방법이 있나요? 혼자서도 스스로 생활을 꾸릴 수 있는 능력은 어른으로 자립하는데 어쩌면 국영수 점수보다 더 중요한 힘이 될 수 있어요. 여자든 남자든, 대학을 가든 안가든요. 이 책은 살림의 능력 말고도, 스스로 결정을 내리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지는 것, 건강한 마음을 유지하는 것, 월급명세서를 읽을 줄 아는 것, 노동법을 아는 것, 성(性)적으로 자립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해요. 단순한 정리정돈을 넘어서, 독립적인 어른으로 자신을 살림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줘요.

#독립을_꿈꾼다면 #눈에띄는_제목 #중요한데_못배우는것 #독립해보면_맞아맞아할것임


『주말엔 옷장 정리 : 삶은 심플하게 스타일은    나답게』

이문연 지음│김래현 그림│휴머니스트│2018년│144쪽

가짓수는 많지만 입고 싶지 않은 옷들이 켜켜이 지층을 이룬다면, 또 뭘 사야 되나 생각하기 전에 읽어보세요. 적은 비용으로 유용하게 입을 한 벌을 사고 싶을 때도 도움이 돼요. <스타일 인문학을 입다>를 썼던 작가는 옷을 정리하고 사기 전에, 누구를 따라하는 것보다 ‘나’를 생각해보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해요. 어느 것을 매치해도 좋은 몇 벌의 옷들, 나의 생활과 체형과 이미지에 맞는 옷들이 깔끔하게 정리된 옷장. 그런 옷장, 갖고 싶지 않나요?

#옷 #패션 #스타일 #Howtobook #휘리릭_읽기쉬움

#작고얇은 #그림많음 #평생교복만_입을건_아니잖아 #나다움을_표현하는_옷장 #만화


『1일 1정리: 100일 동안 하루 한 가지씩!』

 심지은 지음│포북(for book)│2018년│336쪽

제목 그대로, 하루에 하나씩, 물건별로 정리하는 법을 알려줘요. 한 번에 몰아하면 엄두가 안 나니까요. 옷, 책상, 인쇄물, 책, 장난감, 기념품, 지갑, 핸드폰 사진이나 컴퓨터의 정보 정리 등, 필요한 부분만 골라 읽어도 좋아요. 사진과 함께 실전 팁이 많아요.

#읽기쉬움 #Howtobook #필요한부분만_골라봐도 #글자도정리했는지_글이적다 #정리된_사진


『나는 쓰레기 없이 살기로 했다』

 비 존슨 지음│박미영 옮김│청림Life│2019년│360쪽

4인 가족이 일 년에 만들어낸 쓰레기가 달랑 1L 병 하나에 다 들어갑니다. 쓰레기를 만들지 않고 살아보는 실험을 한 가족의 이야기에요. 불편하거나 고생스러웠다기보다 건강해지고 행복해졌다는 게 이들의 결론입니다. 집 사진을 보면 정말 단정하고 아름다워서 살고 싶어져요. 완벽하게 따라하지 못하더라도 도움이 되는 조언들이 많아요. 내가 가진 물건들이 정말 필요할까, 필요하지 않은 잡동사니들을 어떻게 들여놓지 않을까, 질문하고 행동하게 돼요.

#잡동사니 #물건 #미니멀라이프 #친환경이면서도_스타일리쉬하게 #사진에_힐링된다


『뉴필로소퍼 (계간) 2권: 상품화된 세계 속의   인간』

뉴필로소퍼 편집부 지음│바다출판사│2018년 4월│168쪽

NewPhilosopher는 우리가 살면서 겪는 일상의 문제를 주제로 한 철학 잡지에요. 겁먹지 말아요. 글이 어렵지 않고, 그림도 많고, 편집도 깔끔해서 읽기가 편합니다. 2권의 주제는 “물건”이에요. 생산, 소비, 추억 속 물건, 유물, 수집, 장난감, 광고, 선물, 잡동사니와 쓰레기 등 물건에 대해서 여러 가지 깊은 질문을 던지고 생각거리를 줘요. 좋은 철학 에세이란 이런 거구나 예시를 찾을 수 있어요.

#일상을_철학하기 #눈에들어오는_인포그래픽 #짧은에세이들 #개간지나는_계간지 #방정리하다가_철학까지_너무나갔니

흥신소

흥이 나고 신이 나서, 여러분이 좋아할만한 책을 알아봐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