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더 깊이있게 알아가는 우주 : 고등학생을 위한 천문학 책 (독자맞춤)

우주는 사실 먼 곳이 아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 위의 한 장소 역시 우주의 일부다. 화성의 올림푸스 산 정상이, 그리고 두 개의 태양이 뜨는 외계행성 글리제 667 Cb의 광활한 지평선이 우주의 일부인 것처럼. 우리가 살고 있는 우주라는 거대한 세상에는 놀랍고 신비한 일, 그러면서 동시에 아름답고 친근한 일이 넘친다. 그런 우주를 연구하는 천문학자들은 생각보다 더 인간적이기도 하다. 지금 우리가 마시고 있는 공기, 따뜻한 햇빛, 반짝이는 별빛, 밟고 서 있는 땅, 그리고 밤하늘을 바라보는 우리 자신도 우주의 일부임을 생각하며 지금껏 경험한 적 없는 거대한 세상을 탐험해 보자. 교과서나 짧은 유튜브 영상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할 목마른 고등학생들을 위해 우주의 깊이와 웅장함을 담은 책을 모았다.

“우주 세계를 알 수 있는 책이요! 우주에 관한 모든 것” 이라고 요청해주신 윤은주님을 위한 큐레이션입니다.


『웰컴 투 더 유니버스』

닐 디그래스 타이슨, 마이클 스트라우스, J. 리처드 고트 지음|이강환 옮김|2019년|바다출판사

솔직히 말해 책 한 권으로 현대 천문학 전체를 맛보고 싶다면 다른 선택지는 없다. 정보량이 많고 간혹 페이지를 넘기기 어려운 부분도 있어 자칫 소화불량에 걸릴 가능성이 작지 않지만, 차근차근 곱씹고 되새김질하며 페이지를 넘기다 보면 어느새 머리와 마음속에 그려진 거대한 우주에 스스로 감탄을 금치 못할 것이다. 마지막 페이지를 덮고 나면 당장은 책을 다시 펼치기 어려울지도 모른다. 큰 여행을 연달아서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니까.

#한권으로천문학 #벽돌천문학 #예비천문학과필수도서 #천문학 #우주


『침묵하는 우주』

폴 찰스 윌리엄 데이비스 지음|문홍규, 이명현 옮김|사이언스북스|2019년|420쪽

우리 은하에는 별보다 더 많은 행성이 있으리라 생각된다. 은하는 별 만큼이나 많다. 생명이 탄생하고 문명이 성장할 가능성이 아무리 낮다고 해도 천문학이 품고 있는 압도적인 숫자는 그걸 가능케 한다. 태양계의 지구에서 생명이 탄생하고 인류 문명이 성장했다면 우주 다른 곳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났을 것이다. 하지만 왜 우리는 아무도 발견하지 못하고 있는 걸까? 왜 아무도 우리를 발견하지 못하고 있는 걸까? 우주는 왜 이렇게 조용할까? 이 우주의 위대한 침묵에 대해 이야기해 보자.

#위대한침묵 #외계인 #외계문명 #조용한우주 #우리는혼자인가 #천문학 #우주


『우주의 기원 빅뱅』

사이먼 싱 지음|곽영직 옮김|영림카디널|2015년|552쪽

고대 천문학까지 거슬러 올라가 우주의 체계에 대한 이해가 어떻게 발전했는지 추적한다. 그리고 팽창하는 우주와 그런 우주의 기원을 이해하기 위해 뛰어든 과학자들의 드라마를 함께 다루면서 마치 소설을 읽는 것만 같은 흥분을 담아낸다. 현대 우주론의 핵심 중 하나인 ‘빅뱅’이라는 아이디어가 어떻게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는지 따라가 보자 (만약 이 책의 스타일이 마음에 들었다면 같은 저자의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도 읽어보길 추천한다).

#대폭발 #팽창하는우주 #천문학자 #소설같은과학책 #천문학 #우주


『빅뱅의 메아리』

이강환 지음|마음산책|2017년|252쪽

‘우주의 기원 빅뱅’과 함께 읽으면 좋은 책. 우주배경복사는 가장 거대한 규모의 연구 대상 중 하나이다. 100억 년이 넘는 시간과 100억 광년이 넘는 거리를 다룬다. 우주의 탄생과 그 메아리를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과학의 발전 과정을 경험하고 우리 세상의 기원과 미래를 과거와는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된다. 빅뱅의 메아리가 지금도 우리 머리 위에서 웅장한 시공간을 가로지르며 울려 퍼지고 있다는 사실은 매력적이기 그지없다.

#대폭발 #팽창하는우주 #우주배경복사 #빅뱅의증거 #우주의역사 #천문학 #우주


『코스모스: 가능한 세계들』

앤 드루얀 지음|김명남 옮김|사이언스북스|2020년|464쪽

달리 말이 필요할까.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은 천문학 교양서 ‘코스모스’의 정식 후속작이다. 사실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는 멋진 책이지만 많은 업데이트가 필요했기 때문에 아무에게나 선뜻 추천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었다. 하지만 ‘가능한 세계들’이 나오면서 그런 아쉬움이 사라졌다. 칼 세이건의 동반자이자 동료였던 앤 드루얀은 이 책에서 ‘코스모스’와 마찬가지로 역사와 문학, 생명, 철학, 종교를 아우르며 우주를 탐험해 나간다. 문득 내가 천문학 책을 읽고 있는 게 맞나 의심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앤 드루얀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훌륭한 우주의 안내자다.

#앤드루얀 #칼세이건 #아름다운천문학 #과학과인문학 #단한권만읽어야한다면 #천문학 #우주







해도연

게스트 큐레이터

국립기상청 천문학 박사이자 SF 작가. 대학에서 물리학을, 대학원에서는 천문학을 연구했다. 세부 전공은 외계행성과 원시행성계원반의 진화. SF 작가로 지은 책은 <외계행성: EXOPLANET>과 <위대한 침묵>이 있다.

 

ㅊㅊㅊ에 실린 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이미지의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있습니다.  

 

모든 저작물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다운로드, 인쇄, 복사, 공유, 수정, 변경할 수 있지만, 반드시 출처(bookteen.net)를 밝혀야 합니다. (CC BY-NC-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