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이 자라날 때』

방미진 지음|문학동네|2010년|220쪽

“좁고 어두운 거실 끈, 벽 한 면을 곰팡이가 그림처럼 가득 채우고 있었다. 그 해독할 수 없는 문양들은 벽 한 면이 비좁다는 듯 꿈틀거리다, 사방으로 번져 나가기 시작했다”
책에 나오는 한 부분만 봐도 알 수 있듯 음침하고 자세하며 서서히 찝찝함을 불러일으키는 다섯 편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영화 <기생충>보셨나요? 읽고 난 후에 묘하게 찝찝하고 자기 전에 생각나는 <기생충 : 청소년 문학판>의 느낌이랍니다.

#COOLSTORY #한국소설 #찝찝 #하얀벽 #누가나야? 붉은곰팡이 #손톱 #고누다 #자기전에_생각나는 #청소년소설

'HOT SUMMER COOL STORY' 중에서


Read More

『있어 없어?』

교고쿠 나쓰히코 지음|박하|2015년|32쪽

할머니 댁에 살게 된 ‘나’. 할머니 댁은 모두 나무로 지어졌고, 천장은 높고 기둥은 굵고 조금 캄캄합니다. 어디선가 나는 소리들. 천장에 무언가 나를 지켜보고 있는 것 같은데 무엇일까요? 있어 없어?

#COOLSTORY #일본소설 #있어없어? #누구야? #나를_지켜보는_시선 #공포 #어른들을_위한_그림책

'HOT SUMMER COOL STORY' 중에서


Read More

『에드거 앨런 포: 일곱 개의 기이한 이야기』

에드거 앨런 포 지음|아르볼|2015년|192쪽

아름답지만 어딘가 음침한 그림들과 함께하는 일곱 개의 기이한 이야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고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와 어우러지는 일러스트들은 공포 분위기를 극대화합니다. 어른들을 위한 잔혹동화 같기도 한 에드거 앨런 포의 이야기들. 한 번 읽어보실래요?

#COOLSTORY #미국소설 #아름답지만_소름끼치는_그림 #어른들을_위한_동화 #에드거앨런포 #잔인한그림주의

'HOT SUMMER COOL STORY' 중에서


Read More

『찰스』

한윤섭 지음|문학과지성사|2019년|122쪽

어린이문학 작가로 유명한 작가의 소설입니다. 원래의 직업은 극작가와 공연연출가였다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마치 읽고 나면 무서운 단막 드라마 한 편을 본 것 같습니다. 찰스라고 불리는 변두리 식당에서 사는 닭이 있습니다. 그 닭은 보통 닭이 아니에요. 사람의 생각을 할 수 있고, 사람이었던 적이 있는 닭입니다. 주인남자가 수상합니다. 아니 이 식당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수상하죠. 인간의 폭력 속에서 살아남은(혹은 죽은) 사람들의 미비한 연대의 힘을 스펙타클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COOLSTORY #잔혹동화 #무서운드라마 #희곡같이보면좋을 #자기전에_생각나는 #한국소설

'HOT SUMMER COOL STORY' 중에서


Read More

『얼굴』

연상호 지음|세미콜론|2018년|288쪽

<부산행>과 <반도> 영화로 유명한 작가 연상호의 그래픽노블입니다. 눈이 보이지 않는 아버지는 도장가게로 시작해서 유명한 캘리그라피 연구소를 설립하게 됩니다. 그의 성공 인생이 다큐멘터리로 제작되려고 할 때 주인공은 어머니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됩니다. 어머니의 흔적을 찾아보니 ‘못생긴 괴물’로만 기억되는 어머니... 마지막 반전이 오랫동안 남을 가슴 서늘해지는 이야기입니다.

#COOLSTORY #잔혹동화 #연상호 #불편한 #그래픽노블 #못생긴괴물

'HOT SUMMER COOL STORY' 중에서


Read More

『B의 세상』

최상희|문학동네|2019년|184쪽

8편의 불편한 이야기들이 들어있습니다. 때로는 무섭고, 때로는 불쾌하며, 때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8편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놀라웠는데 이제는 어쩌면 일상이 되어버려서 더 끔직한 이야기들도 있고, 판타지 공간이라는 안도감이 들기보다는 현실과 다르지 않아 어딘가에서는 일어나고 있을 일이라는 생각에 더 무서울 수도 있습니다.

#COOLSTORY #한국소설 #최상희 #청소년문학 #불편한 #판타지 #자기전에_생각나는

'HOT SUMMER COOL STORY' 중에서


Read More